Detailed Information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Metadata Downloads

징벌적 손해배상과 형사법의 정합성Compatibility of Punitive Damages and Criminal Law

Other Titles
Compatibility of Punitive Damages and Criminal Law
Authors
박성민
Issue Date
Oct-2023
Publisher
경상국립대학교 법학연구소
Keywords
Punitive Damages; Compensation for Damages; Criminal Law; Responsibility; Fines; 징벌적 손해배상; 민사손해배상; 형법; 책임; 벌금형
Citation
법학연구, v.31, no.4, pp 127 - 143
Pages
17
Indexed
KCI
Journal Title
법학연구
Volume
31
Number
4
Start Page
127
End Page
143
URI
https://scholarworks.gnu.ac.kr/handle/sw.gnu/68906
ISSN
1975-2784
Abstract
징벌적 손해배상제도가 우리 법제에 도입된지 10년이 넘었다. 종래의 찬반론은 그 의미를 크게 상실했지만, 손해배상의 일종이면서도 제재와 예방을 목적으로 하는 특질로 인해 징벌적 손해배상이 우리 민형사체계와 부합할 수 있는지, 즉 우리 법체계와의 정합성에 대한 문제는 여전히 숙제로 남아있다. 이에 이 논문은 징벌적 손해배상제도가 우리 형사법체계에 부합하는지를 형사사법체계에의 편입가능성 및 공존병립가능성으로 나누어 살펴보았다. 우선 징벌적 손해배상이 우리 형사사법체계에서 형사제재로서 부합하는지를 확인하였다. 국가공형벌권이 형해화될 수 있다는 점, 새로운 재산형의 도입에 실익이 없다는 점, 재범방지라는 보안처분의 취지와도 어울리지 않는다는 점을 통해 형벌이나 보안처분과 부합하지 않는다는 점을 확인하였다. 다음으로 책임주의 및 벌금형과의 조화가능성을 확인함으로써 형사법체계와의 병존가능성을 확인하였다. 징벌적 손해배상을 민사상의 손해배상의 특별한 유형으로 이해하는 한 형사상의 책임주의와의 조화를 논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특히 형벌을 부과하는 과정에서 징벌적 손해배상이 보완재 또는 기준점으로 작용할 수 있는가는 학설과 우리 입법례에서 논의되고 있지만, 형벌목적 및 민형사 준별구조에 반할 수 있다는 점에서 분명한 한계가 있음도 확인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벌금형과 함께 징벌적 손해배상이 병과될 수 있는 현실에서 이러한 논의들이 책임주의와의 최소한의 조화를 모색하고 있음은 부정할 수 없는 현실이다.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법과대학 > Department of Law > Journal Articles

qrcode

Items in ScholarWorks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Related Researcher

Researcher Park, Sung Min photo

Park, Sung Min
법과대학 (법학과)
Read more

Altmetrics

Total Views & Downloads

BROWSE